요세미티국립공원 [Yosemite National Park]

 

요세미티 국립공원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중부 시에라네바다 산맥 서쪽 사면에 위치한 산악지대로, 빙하의 침식으로 만들어진 절경으로 유명하다. 면적 3061㎢, 해발고도 해발 671~3998m다. 약 1백만 년 전 빙하의 침식작용으로 화강암 절벽과 U자형의 계곡이 형성되고 이어 1만여 년 전 빙하가 녹기 시작하면서 300개가 넘는 호수, 폭포, 계곡 등이 만들어졌다. 빙하가 만들어낸 기암절벽을 비롯한 절경을 감상하려는 관광객들이 연간 3백만에 이르며, 깎아지른 듯 솟아 있는 암벽이 많아 암벽 등반가들이 즐겨찾는 곳이기도 하다. 1890년 미국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1984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록되었다.요세미티의 가장 큰 볼거리는 빙하의 침식으로 만들어진 기암절벽들이다. ‘대장 바위’로 불리는 엘카피탄은 단연 눈에 띈다. 높이 1000미터의 거대한 화강암이 수직으로 솟아 있다. 지상 최대의 단일 화강암이라는 엘 캐피탄은 세계의 암벽 등반가들에게는 정복해야 할 지상목표이기도 하다. 바가지를 엎어놓은 것 같은 하프돔 또한 요세미티의 명물이자 암벽 등반가들의 도전 대상이다. 이외에도 계곡 남서쪽에 전망대처럼 우뚝 솟은 보초 바위, 성당 종탑을 연상시키는 종탑 바위, 사람, 물고기, 산짐승, 새 등의 형상을 볼 수 있는 절벽의 만물상 등 흥미로운 바위들이 많다.

아치스국립공원 [Arches National Park]

 

면적이 309km²이며, 공원에서 가장 높은 엘리펀트 뷰트(Elephant Butte)는 해발 1,723m이다. 2,000개 이상의 천연 모래 아치가 유명하다. 평균 강수량은 250mm이며 1970년 이후 42개의 모래 아치들이 침식하여 붕괴하였다. 여름에는 기온이 최고 40℃를 넘으며 겨울 최저 기온으로는 -17℃를 기록하기도 했다. 원래 1928년 4월 12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으나, 이후 1971년 11월 12일 국립공원으로 변경되었다. 3억 년 전 이 지역에 바닷물이 들어왔을 때 수 백미터 두께의 사암 지대가 콜로라도 고원(Colorado Plateau)에 안착하였다. 이후 고여 있던 바닷물이 증발하면서 드러나게 된 사암들이 1억년이 넘도록 침식되면서 현재의 모래 아치들이 형성되었다. 2,000여개의 아치 중 유타주(州)를 상징하는 델리키트 아치(Delicate Arch)가 대표적으로 유명하며, 아치 사이의 구멍이 약 1m 정도밖에 되지 않는 작은 아치에서부터, 높이 100m 입구의 크기나 두께가 약 5m에 달하는 랜드스케이프 아치(Landscape Arch) 등 다양한 크기와 형태의 모래 아치들이 있다. 아치스 국립공원내에서 모래 아치에 등반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다. 4월부터 7월까지 야생화들이 개화하며, 노새·사슴·산토끼·코요테·회색 여우등 수백종의 포유류와 각종 양서류, 파충류들이 공원에 서식하고 있다.

     
 

 

그랜드캐니언국립공원 [Grand Canyon National Park]

 

그랜드캐니언은 미국 애리조나주 콜로라도 강이 콜로라도 고원을 가로질러 흐르는 곳에 형성된 대협곡이다. 길이 447㎞, 너비 6~30㎞, 깊이는 1500m로 폭이 넓고 깊은 협곡은 불가사의한 경관을 보여준다. 깎아지른 듯한 절벽, 다채로운 색상의 단층, 높이 솟은 바위산과 형형색색의 기암괴석, 콜로라도 강이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1919년 미국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1979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록되었다. 파웰 호수에서 미드 호수까지 447㎞에 이르는 그랜드캐니언 중에서도 사우스림은 가장 교통이 편한 곳이자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전체 관광객의 90%이상이 이곳을 찾는다. 사우스림의 절벽을 따라 전망대가 설치되어 있어 협곡을 내려다 볼 수 있으며, 노새를 타거나 걸어서 협곡으로 내려가는 트레일 코스와 경비행기를 타고 공중에서 내려다보는 관광도 가능하다. 강에 의해 침식된 계단 모양의 협곡과 색색의 단층, 기암괴석들은 일출이나 일몰 때 훨씬 풍부한 색감을 드러낸다. 그랜드캐니언은 경관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학술적인 가치도 높은 곳이다. 1500m에 이르는 협곡의 벽에는 시생대 이후 20억년 동안의 많은 지층이 그대로 드러나 있어 ‘지질학 교과서’라고도 불린다.

마추픽추 역사 보호 지구 [Historic Sanctuary of Machu Picchu]

 

마추픽추는 우르밤바 계곡지대의 해발 2,280m 정상에 자리잡고 있다. 마추픽추는 '나이 든 봉우리'라는 뜻인데, 산자락에서는 그 모습을 볼 수 없어 '공중도시'라고도 불린다. 잉카인들이 스페인의 공격을 피해 산속 깊숙이 세운 것이라고도 하고, 군사를 훈련해서 후일 스페인에 복수하기 위해 건설한 비밀도시라고도 한다. 또한 자연재해, 특히 홍수를 피해 고지대에 만든 피난용 도시라고도 한다. 도시의 총면적은 5㎢, 그 절반에 해당하는 비탈면은 계단식 밭이다. 서쪽의 시가지에는 신전과 궁전, 주민 거주지 구역이고 주위를 성벽으로 둘러쌌다.16세기 후반, 잉카인들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문명이 고도로 발달한 이곳 마추픽추를 버리고 더 깊숙한 오지로 떠났다. 그 뒤 약 400년 동안 사람 눈에 띄지 않다가 1911년 미국의 역사학자 하이람 빙엄이 발견했다. 마추픽추의 시공간은 수수께끼로 가득하다. 200톤이 넘는 거석, 정교한 다면체로 쌓아올린 '태양의 신전', 주신전 등은 건축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선사시대 사람들의 작품이다. 후대의 잉카인들도 고대인들만은 못하지만 나름대로의 기술로 고유의 건조물을 세웠고, 유적 붕괴 후에는 생존자들이 유적을 재건하고자 석축을 쌓았다.유적 꼭대기에 '인티파타나'라고 하는 제례용 석조물이 있다. 인티파타나는 '태양을 잇는 기둥'이라는 뜻이다. 이 석조물 위에 높이 1.8m, 너비 36cm의 돌기둥이 솟아 있다

   

 

 

 

영국의 성과 궁전( Castle and Palace of England )

 

유럽에서 ‘성(城)’이라는 말은 통상 왕이나 영주가 그 영토 안에 구축한 요새를 가리킨다. 그러나 이 말은 때로 영국의 도싯주(州)에 있는 메이든성과 같은 선사시대의 토루를 가리키기도 하고, 또 현대에는 각국마다 그 형태는 다르지만, 당당한 대저택이나 시골에 있는 귀족 ·부호의 저택을 가리키는 경우도 있다. 유럽에서 성이 독자적 형식으로 발달하게 된 것은 중세 이후의 일이며, 대략 11세기에서 13세기에 걸쳐 봉건사회 지배자의 무장된 주거지로서 점차 견고한 것으로 발달하였다. 서유럽에서 보이는 초기의 킵은 사각형 또는 직사각형 평면의 건물이며, 거기에는 우물 ·사실(私室), 창고 기타 장기간 농성에 필요한 모든 설비가 갖추어져 있었다

유럽의 성과 궁전(Castle and Palace of Europe)

 

유럽에서 ‘성’이라는 말은 통상 왕이나 영주가 그 영토 안에 구축한 요새를 가리킨다. 그러나 이 말은 때로 영국의 도싯주(州)에 있는 메이든성과 같은 선사시대의 토루(土壘)를 가리키기도 하고, 또 현대에는 각국마다 그 형태는 다르지만, 당당한 대저택이나 시골에 있는 귀족 ·부호의 저택을 가리키는 경우도 있다. 유럽에서 성이 독자적 형식으로 발달하게 된 것은 중세 이후의 일이며, 대략 11세기에서 13세기에 걸쳐 봉건사회 지배자의 무장된 주거지로서 점차 견고한 것으로 발달하였다. 일반적으로 중세의 성은 세 가지의 역할을 지닌 건조물이었다. 즉 ① 영주의 주거, ② 성이 구축된 지역의 방어시설로서의 한 요소, ③ 비상시 백성들의 피난처 등의 역할이었다. 영국이나 프랑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초기의 성은 성터 주위에 해자(垓字)를 파고 그 파낸 흙을 쌓아올려 원추형의 대지(臺地:motte)를 구축하고 그 정상에 목조로 탑상(塔狀)의 건물(keep 또는 donjon이라고 한다)을 세우거나 아니면 대지에 접속시켜 목책이나 해자를 둘러치는 간단한 것이었다. 이 형식은 11세기 무렵까지 널리 보급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11세기에는 킵을 석조로 한 예도 나타났고, 동시에 견고한 성벽을 둘러쌓는 형식도 발달하였다.

     
 
 

유럽의 대성당(Europe Cathedral)_01

교구 통할의 중심이 되는 성당으로서, 교구 내의 사목(司牧)·홍보·교육 및 관리 등을 관장하는 기구를 두고 있으며, 주교를 보좌하는 교구참사회가 있고, 또 한 교구에 보통 하나가 있다. 중세의 대성당 부속학교는 수도원학교와 더불어 신학교나 대학의 신학부가 생기기 전까지, 성직자 양성과 학문연수의 도장이었다. 대성당 건축은, 4세기의 바실리카로부터 로마네스크양식을 거쳐 12세기 말부터 13세기에는 장엄하고 화려한 고딕 양식으로 발전, 동방에서는 비잔틴 양식을 낳고, 그리스도교 미술의 정수를 보여 주었다.

한국의 자연유산[Korea's natural heritage]

 

1967년 3월 ‘공원법’이 제정되어, 이 법을 근거로 하여 그 해에 지리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한 것을 시초로, 1968년 경주·계룡산·한려해상을, 1970년 속리산·설악산·다도해해상 등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했다. 2020년 현재 22곳 총 6,726㎢으로 전 국토대비 4%에 해당한다. 자연보호상태가 원시성을 지니고 있거나, 보존하여야 할 동식물 또는 천연기념물 등이 있거나, 자연풍경이 특별히 수려하여 보호가 요망되는 지역인 자연보존지구(공원보호구역) 내에서는 학습연구 또는 자연보호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행위와 최소한의 공원시설 ·군사시설 ·통신시설 ·항로표지시설 ·수원보호시설 등을 이 지역이 아니고서는 설치할 수 없다고 인정되는 시설물의 설치 행위 이외는 제한된다